홍보센터
언론보도
새 시즌 시작하는 스포츠토토 휠체어테니스단, 목표는 2020 도쿄 패럴림픽 메달
2019-03-27

스포츠토토 휠체어테니스단 코치진 및 선수들이 지난 해 시즌에 대한 소감과 함께 올해 포부에 대한 견해를 밝혔습니다. 지난 해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큰 성과를 보인 스포츠토토 휠체어테니스단이 올해에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새 시즌 시작하는 스포츠토토 휠체어테니스단,

목표는 2020 도쿄 패럴림픽 메달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지난해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선전을 펼쳤던 스포츠토토 휠체어테니스단이 2019년 4월 펼쳐지는 부산 오픈 국제 휠체어테니스 대회를 앞두고 올 한 해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체육진흥투표권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가 운영하는 스포츠토토 휠체어테니스단은 지난해 10월에 펼쳐진 제38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박주연 선수가 단식과 복식에서 모두 금메달을 차지하고, 임호원 선수 역시 단식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훌륭한 성적을 선보이고 있지만, 2020도쿄 패럴림픽 메달 획득이라는 원대한 목표를 위해 새로운 선수를 영입하고 훈련 제도를 변경하는 등 팀 전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스포츠토토 휠체어테니스단은 목표 달성을 위해 우선 방이동 올림픽공원에 있던 선수단 사무실을 경기도 광주로 옮겼다. 선수들에게 더 나은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서 내린 결정이다. 새 사무실에는 선수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과 더불어 간단한 트레이닝을 할 수 있는 장비 등을 제공하고 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스포츠토토 휠체어테니스단은 훈련 시스템에도 변화를 줬다. 지난해 4명의 선수가 일괄적으로 테니스 연습을 하던 것과 달리, 2명은 코치들과 함께 기술 훈련을 하는 동안 나머지 2명은 피지컬 트레이너와 체력 운동을 하는 시스템으로 변화를 꾀했다. 많은 국제대회를 경험한 결과, 휠체어테니스의 경우 기술만큼이나 체력적인 부분이 경기력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판단을 내렸기 때문이다.


훈련 시스템 변화와 관련해 주득환 코치는 “4명의 선수가 일관적으로 훈련하는 시스템과 달리 지금의 변화된 훈련 시스템에서는 더 적은 인원에 집중할 수 있기 때문에 짧은 시간 동안 더욱 큰 효과를 낼 수 있다’ 며, “트레이너와 함께 하는 시간에는 선수들이 체력을 더 늘리고, 신체적 약점을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규 입단한 김명제 선수, 많은 경험 쌓는 것이 목표…쿼드 부분에서 8강 이상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훈련 방법의 변화와 더불어 가장 큰 차이는 선수단 변화다. 프로야구 선수로 활동했던 김명제 선수가 올해부터 스포츠토토 휠체어 테니스단 소속선수로 합류하게 된 것이다. 2018년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에서 쿼드 복식 경기에 김규승 선수와 결승에 진출하며 강한 인상을 남겼던 김명제 선수는, 팀의 전력 강화에 큰 몫을 담당할 것으로 예고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명제 선수는 국내 휠체어테니스팀 중 가장 큰 규모를 가진 스포츠토토에 입단하게 되어 매우 기쁜 마음을 가지고 훈련에 임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하며, “스포츠토토 휠체어테니스단은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져 올해 개인적으로 많은 성장을 이룩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지금까지 개인으로 쿼드 부문에서 8강 이상의 성적을 기록한 적이 없다는 것이 늘 마음에 걸렸다는 김명제 선수는, 개인 시합에 지속해서 출전해 많은 경험을 쌓는 것이 우선의 과제이며 이어 8강 이상의 성적까지 거둔다면 더욱 만족스러운 한 해가 될 것 같다고 포부를 밝혔다.

 

유지곤 감독 역시 올해 입단한 김명제 선수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단체운동인 야구와 달리 혼자서 경기를 풀어나가야 하는 테니스의 특성상 개선 해야 할 점이 아직 존재하지만, 많은 경기 경험을 가지면 충분히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는 인재”라며, “올해 치르는 경기들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2020도쿄 패럴림픽에도 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휠체어 테니스에 대한 많은 관심과 함께 인프라가 구축된다면, 국내 테니스계에도 발전 있을 것=이와 별개로 스포츠토토 휠체어테니스단의 선수와 코치진들은 휠체어테니스에 대한 저변확대에 대한 언급도 놓치지 않았다. 선수들은 휠체어테니스라는 비인기 종목이 자리잡기 위해서 스포츠팬들의 많은 관심과 함께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최근 일반인과 생활체육 선수들이 함께하는 ‘어울림 통합 스포츠대회’ 등을 통해 과거보다 장애인 체육에 대한 저변과 인식이 확대 되어가고 있지만, 아직 사회적으로 지원과 관심은 미비한 수준이다.


이와 관련해 유지곤 감독은 “어울림 통합 스포츠대회와 같은 좋은 취지들의 대회에 스포츠토토 휠체어선수단도 함께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지만, 대회 일정 등으로 인해 참여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아 아쉽다” 며, “휠체어테니스에 대한 인기가 올라가고,  장애인 체육에 대한 인프라가 구축될 수 있도록 사회적으로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견해를 밝혔다. 


한편, 김명제, 박주연, 안철용, 이지환, 임호원 선수가 활약하는 스포츠토토 휠체어테니스단은 오는 4월 3일부터 펼쳐지는 부산국제오픈 대회를 시작으로 올해 본격적인 행보를 전개한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케이토토 제공


(주)케이토토 ㅣ 대표자명 김철수 ㅣ 사업자등록번호 105-88-04838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상암동, 디지털큐브 10층)